2013/05/12

Edinburgh. Film One day's background.



Edinburgh 를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영화 One day의 배경이었기 때문에,
물론 Edinburgh 전부가 배경은 아니었지만 본인에게 인상 깊었던 높은 Hill을 실제로 한번 보고 싶었다.
외국 영화를 보다보면 무척이나 아름다운 광경에 그만 홀리고 마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한국에 있었더라면 그저 저런 곳이 있구나라고 짐작했을터이지만, 지금은 실제로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장소에 와있으므로 최대한 이용해 보고자 하였다.








이곳은 Arthur's seat 라는 곳과 그리 멀지 않은데 물론 높이면에서는 굉장한 차이가 있지만
소위 이 근처 언덕을 그렇게 부르는 듯 싶다. Arthur's seat는 아더왕이 엑스칼리버를 뽑았던 자리라고도 불리운다.
하지만 처음 그곳이 그곳인줄 인식하지 못하였다. 역시 정보력이 무척이나 중요하다라는걸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아더가 중요한가, 본인에겐 One day가 더 중요하므로 충분히 충분히 만족하였다.





실제로 보이는 높이.
이렇게 보면 그리 높아 보이지 않을 수도 있지만
막상 올라가면 본인은 정말...설렘 가득안고 등반? 하여 20분 정도 걸렸던것 같다.














이렇게 올라 갈 수록 에딘버러 시내가 정말 잘 보인다.







가끔 하늘에 구멍이 난 것처럼 일부분에서만 햇빛을 느낄 수 있는데
이상하게 저런 모습이 굉장히 신비롭게 항상 느껴진다.





아직 여긴 겨울 날씨라 영화속과는 다르게 갈대도 없었고,
그렇게 푸르지도 않았지만
매몰찬 바람과 도시의 전경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영화속의 한장면을 직접 가본다는건 참으로 새로운 기분을 선사한다.
영화속의 장면과 현실의 눈으로 보는 모습이 서로 겹쳐지면서 
두 씬의 조화 뿐만이 아닌, 본인의 감성까지 더해져서 그 장소를 충만히 느낄 수 있도록 하기 때문이다.

이 날도 생각보다 그리 만만치 않은 높이의 Hill을 단숨에 올라간것 같다.
그냥 숨이 막히고 몸이 힘든거 보다, 1초라도 빨리 머릿속에 담겨져 있는 One day의 모습을
실제로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던것 같다.

물론 실제로 보고 나서는 더욱 만족스러웠으며, 이런 사소한 즐거움이 또 하나의 활력소가 될 수 있다라는 사실에 새삼 놀라게 되었다.



This is background of film 'One Day' which was impressed me and also it was so nice to see that. Actually, When I saw a film in Korea, It's impossible to see the film's real background is usually foreign country. But now Im living where I try to go there to feel by myself! It's a so nice chance!
In addition, London is my first journey in my life and Edinburgh is second journey..
It's enough to makes me excited.
Before I've been to other countries, I didn't know about the pleasure to be given by journey. I was really stupid. 

But from now I learnt one of the happiest thing in our life that is trip.
If you're living in UK, Im sure you should go to Edinburgh or just that Hill!!








One day from Woochanggyun on Vimeo.

No comments:

Post a Comment